검색
  • 먹튀검증사이트 bcc119

나홀로당’ 대표 손학규…사람 다 떠나고 100억만 남나 원샷홀덤

호남계 등 당권파도 탈당 저울질 최고위 회의에 비서실장도 불참 손 “당직자 근무태만 묵과 못해” 일부선 “연동형 비례 믿고 저러나”


바른미래당 소속 의원들이 집단 탈당 후 ‘안철수 신당’에 합류하는 방안을 저울질하고 있다. ‘손학규 체제’ 바른미래당은 사실상 공중분해되고 있다.


손학규 대표는 3일 오전 ‘나홀로’ 최고위원회의를 열었다. 손 대표 최측근으로 분류되던 장진영 당 대표 비서실장과 임재훈 사무총장마저 이날 출근하지 않았다. 특히 손 대표와 정치적 운명을 함께 했던 3선의 이찬열 의원 마저 4일 바른미래당을 탈당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 의원은 2016년 10월 손 대표와 함께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했으며, 정치권에서 대표적인 손학규계로 통했다.

호남계 중진 등을 비롯한 당권파가 최근원샷홀덤 손 대표 퇴진을 요구한 데 이어, 핵심 당직자와 최측근마저 이탈한 것이다. 손 대표는 “당 핵심 실무자들이 당권투쟁의 일환으로 출근을 거부한 건 심히 유감스러운 일이다. 정무직 당직자의 근무 태만을 묵과할 순 없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고립된 상태지만 퇴진은 거부하고 있다. 이에 바른미래당 의원 상당수는 탈당을 검토 중이다. 안철수계인 권은희 의원은 이날 라디오인터뷰에서 "탈당과 관련해서는 이미 결심을 연초에 한 상태"라며 "조만간 원샷홀덤 (탈당이) 이뤄질 수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당권파의 한 의원도 “손 대표 체제로 선거를 치를 수 없다는 것에는 당 구성원 대부분 동의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현재 부상하는 시나리오는 바른미래당 탈당→안철수 신당행이다. 이를 위해선 비례대표 의원들의 제명이 선행돼야 한다. 이른바 '셀프 제명'이다. 비례대표는 스스로 탈당하면 의원직을 잃는다. 하지만 당에 의해 쫓겨나면 의원직을 유지할 수 있다. 바른미래당 당규(16조)는 “국회의원인 당원에 대한 제명은 제1항의 절차 이외에 의원총회에서 재적의원 3분의 2 이상의 찬성이 있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현재 바른미래당 소속 의원은 지역구 7명, 비례대표 13명 등 20명이다. 수치상으론 14명 이상의 동의만 얻으면 '셀프 제명'이 가능하다. 이에 따라 안철수계에 이어 호남·당권파마저 대부분 손 대표와 등을 돌리면서 '14명 동의'는 실현 가능성이 높아졌다. 탈당을 도모하는 이들은 현재 당 소속만 바른미래당으로 돼 있고 실제로는 외부 활동 중인 박선숙·박주현·이상돈·장정숙 의원 등 4인방의 동참도 유도하고 있다.

다만 당규에 적힌 “1항의 절차(윤리위 의결) 이외에”라는 구절 때문에 셀프제명이 불가능하다는 지적도 있다. 한 당직자는 “제명을 위해선 당 윤리위원회의 징계가 선제조건인데, 윤리위는 손 대표가 아직 장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당행과 무관하게 바른미래당 의석수 감소는 돈 문제로 직결된다. 바른미래당은 한명이라도 당을 나가면 원내교섭단체(20석) 지위를 잃는다. 정치자금법은 교섭단체를 구성한 정당에 경상보조금 총액의 50%를 균등하게 배분하고, 5석 이상 20석 미만 정당에는 총액의 5%를, 5석 미만인 정당에는 총액의 2%를 배분한다 바른미래당은 현재 분기당 25억원의 보조금을 받고 있는데 탈당 러시와 함께 보조금도 대폭 삭감될 전망이다.

특히 3월 말에는 100억원가량의 선거보조금이 별도로 지급될 예정인데, 의석수 감소는 선거보조금에도 악영향을 미치게 된다. 손 대표로선 설상가상의 형국이다.

한편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는 이날 신당 창당추진기획단장에 이태규 의원과 김경환 법무법인 민후 대표를 임명하고, 7개 시·도당 창당 책임자를 선임하는 등 창당 실무에 돌입했다. 시·도당 창당 책임자는 김삼화(서울)·이동섭 (경기) 의원 등 안철수계 비례대표가 포진했다.

윤정민ㆍ김기정 기자 yunjm@joongang.co.kr

조회 0회

010-7542-3093

©2019 by 홀덤베스트. Proudly created with holdemb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