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 먹튀검증사이트 bcc119

“나 뭐 해줄건데?” ‘역대급’ 말 나온 골목식당 팥칼국숫집 홀덤사이트


SBS 예능프로그램 ‘골목식당’에 출연해 요리연구가 백종원과 신경전을 벌인 홍제동 팥칼국숫집이 시청자들의 분노를 사고 있다.

5일 오후 전파를 탄 ‘골목식당’에는 홍제동 문화촌 골목 마지막 이야기가 방송됐다. 눈길을 끈 건 솔루션 내내 백종원 의견에 반기를 든 팥칼국숫집의 태도였다.

이날 끝까지 자신의 요리법을 고수한 팥칼국숫집 사장에게 백종원은 “제가 장담하지만 여기는 원래대로 돌아갈 확률이 80%”라며 “이 가게는 SNS 등에 손님 불만이 제기될 확률이 80%다. 내가 예상했던 곳 중에 예감이 틀린 적이 한 번도 없다”고 말했다.

그러자 팥칼국숫집 사장은 “내기할래요?”라며 신경전을 시작했다. 그러면서 “3개월 동안 바뀌지 않으면 (내게) 뭘 주겠느냐”는 당황스러운 제안까지 했다.

또 팥옹심이를 시식한 백종원이 “홀덤사이트팥이 확실히 묽다. 집에서 내가 끓인 것만도 못하다”라고 하자, 사장은 “그 비법 좀 가르쳐 달라”며 당당하게 요구했다. 이어 “집에서 할 때 물 안 넣었느냐” “찹쌀가루도 안 넣었느냐”며 방송 초반과 똑같은 질문을 반복했다.

옹심이를 직접 만들어 사용하라는 백종원의 조언에 사장은 바쁘다는 핑계를 내놨다. 그러자 백종원이 “팥 베이스 만드는 일 말고 어떤 일을 하시냐”고 물었다. 사장은 “김치도 담고 강된장도 만들고 설거지도 한다”며 “할 일이 많다”고 주장했다. 화가 난 백종원은 “그 정도 일도 안 하고 어떻게 음식 장사를 하느냐”고 반문했다.

이어 “지난주에 나랑 장모님이랑 팥죽 옹심이 10인분 만드는데 얼마 안 걸렸다”며 “다 핑계다. 핑계가 너무 많다. 옹심이 한번 만들면 5일은 쓰지 않나. 5일 동안 놀겠다는 것 아니냐”며 답답해했다.

두 사람은 메뉴 가격을 논의하면서도 충돌했다. 백종원의 조언대로 주재료인 팥을 국내산으로 바꿔 오른 재료비는 500원이지만, 사장은 1000원을 올리겠다고 주장했다. 그은 “팥칼국수는 얼마를 받아야 하느냐”며 “사람들이 국산인데 왜 이렇게 싸게 파냐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에 백종원은 “사장님의 팥옹심이를 8000원 받는 건 죄악”이라며 “이건 망하자는 얘기”라고 단호히 말했다.

방송이 끝나자 시청자들은 끝까지 자기주장을 굽히지 않는 사장의 태도와 백종원에게 내뱉는 반말투를 지적했다. 한 시정자는 “지금껏 솔루션을 줬지만 고집부리며 실천하지 않으셨다”며 “그래놓고 무슨 비법을 더 내놓으라는 거냐”고 비판했다.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백종원이 화난 게 보였다” “핑계가 너무 많다” 등의 댓글이 쏟아지기도 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홀덤사이트홀덤사이트홀덤사이트홀덤사이트홀덤사이트홀덤사이트홀덤사이트홀덤사이트홀덤사이트홀덤사이트홀덤사이트홀덤사이트홀덤사이트홀덤사이트홀덤사이트홀덤사이트홀덤사이트홀덤사이트홀덤사이트홀덤사이트홀덤사이트홀덤사이트홀덤사이트홀덤사이트홀덤사이트홀덤사이트홀덤사이트홀덤사이트홀덤사이트홀덤사이트홀덤사이트홀덤사이트홀덤사이트홀덤사이트홀덤사이트홀덤사이트홀덤사이트홀덤사이트홀덤사이트홀덤사이트홀덤사이트홀덤사이트홀덤사이트홀덤사이트홀덤사이트홀덤사이트홀덤사이트홀덤사이트홀덤사이트홀덤사이트홀덤사이트홀덤사이트홀덤사이트홀덤사이트홀덤사이트홀덤사이트홀덤사이트홀덤사이트홀덤사이트홀덤사이트홀덤사이트홀덤사이트홀덤사이트

조회 0회

010-7542-3093

©2019 by 홀덤베스트. Proudly created with holdemb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