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 먹튀검증사이트 bcc119

백종원 "가짜레시피 잡으려 유튜브…수익 내려하면 바보"(종합) 포커고수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외국인들이 한국을 방문해서 음식을 먹고 감탄하게 할 수 있는 채널이 되고 싶다."

최근 유튜브 크리에이터로 거듭난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의 다음 목표다. 백 대표의 '백종원의 요리비책'은 구독자가 336만명에 달한다.

백 대표는 31일 서울 강남구 구글 스타트업 캠퍼스에서 열린 '유튜브 크리에이터와의 대화'에서 "처음에 블로그에서 제 레시피가 아닌 레시피가 '백종원 레시피'라고 떠돌아다니는 것을 보고 시작하게 됐다"면서 "와이프가 어설프게 하면 안된다고 조언을 해줬고, 제작자들을 모아 준비했다"고 밝혔다.

◆유튜브는 '무료서점'=백 대표는 유튜브에 대해 "포커고수 무료 서점에 들어간 것 같다"면서 "만약에 백과사전 펴면 수준이 똑같은 이야기 해석이지만 서점에서는 2~3살 어린이 동화책 열어보고 깨우칠 때가 있다. 또 의학 서적을 들어봤다는 자체만으로도 뿌듯할 때가 있다. 그런 (느낌이랑) 비슷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유튜브는 나이가 적은 사람들을 대상이거나 어떤 것들은 초보적 지식 갖고 있는 사람, 굉장히 이해하기 힘들 정도로 어려운 이야기도 있어서 이게 무궁무진한 재미가 있었다"고 덧붙였다.

백 대표는 향후 발전시킬 콘텐츠에 대해서는 "검색하다가 해외를 돌아다니듯이 외국인들도 우리 유튜브에 들어온다는 사실을 알게됐다"면서 "관광자원에 있어서 필수요소가 음식"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백종원의 요리비책'으로 자리가 잡힌다면 일반 음식점들을 다니며 소개해주고 싶다. 그 방송을 보고 그 분들이 한국에 와서 제대로 된 한국을 구경하고 가면 우리나라에 우호적인 사람이 늘어나고 더 많은 관광객이 몰려올 것이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백 대표는 유튜브 영상을 제작하는 인원만 12명이라면서 "사실 지금은 적자지만 이런 것들을 해보고 싶었고, 우리의 음식문화나 좋은 것들을 현지사람 입을 통해 알리자는 취지에 동감하고 있다"고 말했다.


◆돈벌이용 유튜버에 '일침'=백 대표는 수익을 기대하고 유튜브에 뛰어드는 건 무모하다고 일침을 가했다. 그는 "장래희망으로 유튜브가 되고 싶다는 초등학생들이 많은데 이건 너무 잘못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백 대표는 "유튜브를 통해 자신의 특징이나 장점을 공유하는 차원에서 많은 분들이 유튜브를 했으면 좋겠다"면서도 "수익을 염두에 두고 유튜버가 되려는 건 너무 바보 같다"고 말했다.

교육부와 한국직업능력개발원이 지난달 10일 발표한 '초·중등 진로교육 현황조사' 결과에 따르면 유튜버 등 크리에이터가 초등학생 희망직업 3위에 자리했다.포커고수 유튜버는 2018년 조사에서 5위를 차지해 처음으로 10위권에 진입했고, 한 해 만에 두 계단이나 순위가 상승했다. 백 대표는 유튜브가 돈벌이 수단으로만 주목받는 현실을 비판한 것이다.

백 대표는 게임을 예로 들면서 "게이머로 성공하는 이들도 자신들이 즐기는 것을 하면서 돈을 버니 행복한 거지, 돈을 벌기 위해서 게임을 해야한다면 얼마나 지옥 같겠느냐"며 "유튜브도 하나의 게임처럼 즐겼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조회 0회

010-7542-3093

©2019 by 홀덤베스트. Proudly created with holdemb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