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 먹튀검증사이트 bcc119

트럼프가 때려도 큰소리 치던 화웨이, 코로나에 무너지나 온라인포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올해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이 제자리걸음하고 중국 시장은 역성장이 불가피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특히 지난해 미국의 제재에도 '안방 시장'을 발판 삼아 판매량이 크게 늘었던 화웨이가 최대 피해자가 될 것이란 분석이다. 홍콩 기반의 시장조사업체 온라인포커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17일 "코로나 19로 인해 중국 스마트폰 시장이 올 1분기 전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20% 이상 감소하고, 시장이 돌아가지 않기 때문에 오프라인 시장은 같은 기간 50%까지 감소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망했다.

  1. 1분기 중국 스마트폰 시장, 20% 위축 예상

제조업체별로 따져보면 중국 1위 업체인 화웨이가 이번 사태로 인해 가장 큰 피해를 볼 것으로 보인다. 플로라 탕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연구원은 “전체 매출에서 중국 매출이 60%를 차지하고 있는 화웨이가 가장 큰 타격을 입을 것으로 예상한다”며 “오프라인 매출 의존도가 높은 오포와 비보도 코로나 19로 인한 영향이 클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어 그는 "중국 내 온라인 비중이 높고, 해외 시장에 중점을 둔 샤오미·원플러스 등은 상대적으로 영향을 적게 받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애플도 이번 사태로 오프라인 판매가 줄어든 것으로 예측됐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3월 말 예정된 애플의 보급형 스마트폰 아이폰SE2(또는 아이폰9)는 폭스콘 정저우 공장의 인력 부족으로 인해 물량 확보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고 내다봤다.

  1. 애플 아이폰9 출시에도 영향 미칠 전망

중국 내 물류망 문제로 인해 부품 공급에도 영향이 있을 전망이다. 이번 사태의 진원지인 우한에는 중국 유일의 메모리반도체 온라인포커 생산 업체 양쯔메모리테크놀로지(YMTC) 본사와 공장이 있다. 플래시 메모리를 위탁생산하는 XMC도 우한이 근거지다. YMTC와 XMC는 모두 중국 반도체 굴기를 견인하고 있는 칭화유니의 핵심 계열사이다. 이든 키 연구원은 “10일 이후로 일부 공장이 재가동됐지만, 2월 말까지는 정상가동이 어려울 것이기 때문에 BOE·CSOT 등에서 받는 디스플레이 부품, YMTC 등 반도체 부품 수급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코로나19 이후 중국 내 부품 수요도 급격하게 줄어들어 생산 둔화로 인한 공급 부족 사태는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1.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도 제자리걸음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의 수요 역시 5%가량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강경수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연구원은 “3월 말쯤에는 바이러스가 한풀 꺾일 것으로 보이지만, 중국 내 시장이 정상화 되기까지는 이후 두 달 정도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며 "1분기 글로벌 시장은 전년동기대비 5~6% 감소할 것”이라고 말했다. 당초 카운터포인트는 올해 스마트폰 시장이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으나, 이번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지난해 수준에 그칠 것으로 수정했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온라인포커온라인포커온라인포커온라인포커온라인포커온라인포커온라인포커온라인포커온라인포커온라인포커온라인포커온라인포커온라인포커온라인포커온라인포커온라인포커온라인포커온라인포커온라인포커온라인포커온라인포커온라인포커온라인포커온라인포커온라인포커온라인포커온라인포커온라인포커온라인포커온라인포커온라인포커온라인포커온라인포커온라인포커온라인포커온라인포커온라인포커온라인포커온라인포커온라인포커온라인포커온라인포커온라인포커온라인포커온라인포커온라인포커온라인포커온라인포커온라인포커온라인포커온라인포커온라인포커온라인포커온라인포커온라인포커온라인포커온라인포커온라인포커온라인포커온라인포커온라인포커온라인포커온라인포커온라인포커온라인포커온라인포커온라인포커온라인포커온라인포커온라인포커온라인포커온라인포커온라인포커온라인포커온라인포커온라인포커온라인포커온라인포커온라인포커온라인포커온라인포커온라인포커온라인포커온라인포커

조회 0회

010-7542-3093

©2019 by 홀덤베스트. Proudly created with holdemb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