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 먹튀검증사이트 bcc119

144G도 버거운데 가을야구 확대? PS 변경안, 현장 부담


[OSEN=이상학 기자] KBO 포스트시즌 제도 변경이 야구 인기를 되살릴 수 있을까. 

이달 중순 KBO 단장들이 모인 실행위원회에서 내년부터 포스트시즌 제도 변경안이 논의됐다. 1위와 2경기차 이내면 2위 팀에 플레이오프 1승, 2위와 2경기차 이내면 3위 팀에 준플레이오프 1승 어드밴티지를 주는 것이 골자. 

시즌 마지막까지 팽팽한 순위 싸움을 유도하기 위한 목적이다. 이에 따라 와일드카드부터 준플레이오프-플레이오프까지 3~4선승제로 확대하는 방안이 나왔다. 포스트시즌 경기와 기간이 늘어나면 흥행과 수입 증대를 기대할 수 있다. 내달 이사회를 통과해야 변경안이 확정되지만 야구 인기 부활을 위한 변화의 공감대가 형성돼 있다. 

이처럼 변화는 좋지만 변경안에 우려의 목소리도 크다. 복잡해진 가을야구 제도, 순위나 승차에 따라 의도적인 힘 빼기로 시즌 막판 ‘져주기’ 논란이 발생할 수 있지만 어디까지나 부수적인 문제다. 

본질적인 문제는 현장의 부담이다. 지난 2015년부터 10개 구단이 되며 도입된 144경기 체제에서 현장의 감독, 코치, 선수들은 “경기수가 너무 많다”는 호소를 해왔다. 온라인홀덤 선수층은 얇아졌는데 경기수가 늘어났으니 선수 피로가 가중되고, 부상이 잦아졌으며 경기의 질은 떨어졌다. 

“경기수를 줄이자”는 현장의 요청이 매년 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관중 수입부터 TV 중계권, 마케팅, 스폰서 수익 등 리그 및 구단 운영과 밀접한 연관이 있다. 144경기 체제로 늘린 산업 규모를 다시 줄이기 쉽지 않다. 

그런 상황에서 포스트시즌까지 길어지면 현장의 부담은 크게 가중된다. 가을야구 1경기는 정규시즌 2~3경기에 버금가는 집중력, 체력을 요구한다. 선수 풀이 부족한 우리나라 야구 환경에서 양적 팽창이 가져올 부작용은 이미 144경기 체제에서 확인됐다. 

야구 인기 하락은 여러 이유가 있다. 인기 팀들의 부진, 스타 선수의 부재, 긴 경기시간, 각종 사건사고 등이 있지만 잃어버린 팬심을 찾을 수 있는 최고 가치는 경기력이다. 흥행을 위한 제도 변경도 좋지만 1군 엔트리 및 외국인 출전 확대 등 경기력 향상을 위한 방법부터 찾아야 한다. /waw@osen.co.kr

조회 0회

010-7542-3093

©2019 by 홀덤베스트. Proudly created with holdemb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