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 먹튀검증사이트 bcc119

3800만원 `신의 물방울`…편의점서 산다

프랑스산 `로마네 콩티` GS25서 한정판매



편의점에서 가격이 3800만원에 달하는 프랑스 초고가 와인을 판매한다. 세계 최고가 와인으로 유명한 프랑스 부르고뉴산 '로마네 콩티'가 그 주인공이다. 백화점이나 주류전문점이 아닌 편의점에서 수천만 원대 와인을 선보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7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편의점 GS25는 16일 전국 매장에서 온라인포커 로마네 콩티2013의 예약 판매를 시작했다. '신의 물방울'이라는 애칭으로도 유명한 로마네 콩티는 2017년 런던국제와인거래소가 전 세계 와인의 실거래 가격을 바탕으로 매긴 상위 10개 등급에서 1위를 차지한 초고가 프리미엄 와인이다. 1년에 6000병만 생산돼 희소성이 뛰어날 뿐 아니라 와이너리가 심사를 통해 판매처를 정하기 때문에 물량을 확보하는 것도 쉬운 일이 아니다. 실제 국내에 들어오는 특정 연도의 빈티지는 많아야 15병 내외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편의점이 수천만 원대 고가 와인 판매에 뛰어든 것은 앞서 선보인 프리미엄 와인에 대한 반응이 좋았기 때문이다.

실제 GS25가 지난 4월 '와인의 여왕'으로 불리는 5대 샤토의 1등급 와인인 샤토 마고 2000년 빈티지를 20병 한정으로 내놓자 1병당 99만원이라는 가격에도 30분 만에 완판됐다.

이 편의점이 지난 9일 판매한 프랑스 5대 샤토의 1등급 와인인 샤토 오브리옹 2014 빈티지도 10분 만에 준비한 20병이 동났다.

[김태성 기자]

조회 0회

010-7542-3093

©2019 by 홀덤베스트. Proudly created with holdembest